HOMEVoice of Consumer유통 부문소비자 상품구입 행태 리포트
  온라인 식품 구입, 1인 가구가 주도 2018-01-29 15:36  
  [hwp]2018년_1월_5주_보도자료(쇼핑 14차)_180130
[pdf]2018년_1월_5주_보도자료(쇼핑 14차)_180130
 
온라인 식품 구입, 1인 가구가 주도
- 온라인을 통한 식품/음료 구입 가장 높아
- 음료, 실온 가공식품, 냉동 가공식품, 과일/채소 순으로 구입 많아
- 이용 채널은 소셜커머스가 상대적으로 높아

식품/음료를 제외한 모든 상품에서 온라인 구매가 오프라인을 앞서고 있다. 그러나 식품/음료의 온라인 구매는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, 그 선봉에는 ‘혼자 사는 30~40대 여성’이 있다.

소비자 조사 전문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와 한양대학교 유통연구센터는 2017년 7월 시작한 ‘상품구입 행태 및 변화 추적조사’에서 지난 7개월간(’17년 7월~’18년1월; 15,000명)의 조사 자료 중 식품/음료와 1인 가구에 관련된 내용을 정리했다.

지난 한달 간 구입한 상품 중 식품/음료의 구입 경험률은 온라인 구입 경험(33%)이 오프라인(61%)보다 낮은 유일한 상품이었다. 온라인에서 구입한 식품/음료 품목은 음료(생수, 주스류, 탄산, 커피 등)가 20%로 가장 많았으며, 다음은 실온 가공식품(라면, 과자 등) 17%, 냉동 가공식품(만두, 피자 등)?과일/채소류 각 14% 등의 순이었다.


<그림1> 식품/음료 온라인 구입 품목(지난 한달)


식품/음료의 온라인 구입 경향은 1인 가구(39%)가 가장 높았으며, 남성(36%)보다는 여성(42%), 여성 중에서도
30~40대(45%)가 특히 높았다.


<그림2> 식품/음료 구입시 온?오프라인 이용도(지난 한달)


1인 가구는 구입품목과 채널도 달랐다. 이들은 쌀, 생선, 채소 등 음식을 위한 원재료의 구입은 적었고, 조리식품과 가공식품의 구입은 더 많았다. 구입 경로도 소셜커머스의 이용률이 높았다.

온라인에서 식품 구입은 점차 늘어날 것이며, 전체 소비자의 10%를 차지하고 있는 1인 거주자가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. 이들은 간편하게 한끼를 해결할 수 있는 가공식품 위주로 온라인에서 구입하고 있으며, 집으로 배달되는 가공식품이 혼자 사는 30~40대 여성에게 특히 매력적인 상품이 되고 있다.

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아래 연락처로 문의해 주십시오.
김상호 컨슈머인사이트 상무 kimsh@consumerinsight.kr 02)6004-7611
정경식 컨슈머인사이트 선임연구원/Ph.D jungks@consumerinsight.kr 02)6004-7627
  온라인 쇼핑이 주목할 미래고객, 남성 40~60대 2018-01-19 00:00
  간편결제 이용 의향, 신용카드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 2018-02-07 00:00
 
 

Copyright Consumer Insight All Rights Reserved.